메시지 보내기
요청사항

ppt 1_1_내 친구를 소개합니다_단원 정리.ppt

ppt 1_1_내 친구를 소개합니다_단원 정리.ppt

아래 정보가 함께 발송됩니다.

  • OS버전 : Windows 7
  • T Solution+ 버전 : 1.0.0.0
  • 현재경로 : 메인화면 > 메인화면 > 서브화면 > 서브화면
1:1문의
오전 11:52

이곳은 사용자가 1:1문의를 합니다.

문의드립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문의드립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네, 가능합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문의드립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네, 가능합니다.

도서소개
> 북트리거 > 도서소개 > 전체 도서

전체도서

표지
마르크스 씨, 경제 좀 아세요?
  • 저 자 글 - 이완배 / 그림 - 이시누
  • 형 태 272쪽 136 X 200mm
  • ISBN 979-11-960400-8-6
  • 출간일 2018. 09. 01 발행
  • 가격 14,500원
  • 연관단어 #이완배 #청소년경제도서 #청소년경제책 #애덤스미스 #마르크스

내용 소개

간략한 책 소개

 

 

위대한 경제학자 18, 그들과 함께 떠나는 생애 첫 경제사 여행!

 

위대한 경제학자 18명의 삶과 그들의 주장을 청소년의 눈높이에서 친절하게 소개하고 있는 책이다. 동아일보사회부·경제부 기자 등을 거쳐 현재 민중의 소리에서 경제 담당 기자로 활동하는 이완배 기자가 청소년들이 꼭 알아야 할 경제학자 18명의 주요 사상을 재치 있는 입담으로 흥미진진하게 풀어 나간다.

 

이 책은 경제사를 처음 공부하는 청소년들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먼저 경제학자의 생애를 간략하게 소개한 뒤, 경제학자들과 관련 있는 재미있는 에피소드, 그들의 주장 등을 자세히 알아본다. 그리고 경제학자가 한 말 가운데 그의 사상을 가장 잘 보여 주는 문장을 골라, 그 안에 담긴 속뜻을 풀이한다. 이와 더불어 이시누 작가의 위트 있는 삽화는 청소년들이 더욱 쉽게 경제사를 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출판사 서평

 

 

그때, 위대한 경제학자들은 왜 그런 생각을 했을까?

 

오랜 옛날에 활동한, 소위 위대한 사상가나 과학자라 불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이 사람은 왜 이런 생각을 했을까? 그리고 우리는 왜 이 사람을 위대하다고 이야기하는 거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가령 근대철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데카르트는 자연계를 기계로 보고, 기계에 부품이 있는 것처럼 자연에도 눈으로 볼 수는 없지만 부품이 존재한다고 생각했다. 더 나아가 동물까지도 감정 없는 기계로 보고, 동물에게 의무나 권리 같은 것은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금의 시각으로 보면 황당하기 그지없는 주장이다.

 

이는 경제학에서도 마찬가지다. 경제학의 역사는 짧지만, 지금 이 시대의 눈으로 볼 때 조금은 당황스러운 주장을 한 학자들이 적지 않다. 토머스 맬서스는 가난한 자들이 빨리 죽어야 된다고 독설을 퍼부었고, 애국심이 지나쳤던 프리드리히 리스트는 철저한 보호무역을 옹호했으며, 헨리 조지는 땅을 빌려준 대가로 지대를 받으면, 그 지대를 모두 세금으로 걷어야 한다는 파격적인 주장을 했다.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눈으로 보면 그들의 주장이 이해가 잘 가지 않는 게 사실이다. 그들은 왜 위대한 경제학자라 불리며 백과사전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을까? 그때, 그들은 왜 이런 주장을 펼친 것일까? 이 책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애덤 스미스에서 아마르티아 센까지, 한눈에 훑어보는 재미있는 경제사

 

저자는 우리가 꼭 알아야 하는 위대한 경제학자 18인의 주장을 그 당시 시대 상황과 더불어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이완배 기자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과 간결한 문장은 독자들에게 읽는 재미를 더해 준다.

 

저자는 이들의 삶과 주장을 시대순으로 엮어 나간다. 막 산업혁명이 시작된, 혼란스러운 시기를 살았던 애덤 스미스를 시작으로, 18세기 산업혁명이 낳은 어두운 현실을 직접 목격한 토머스 맬서스, 18~19세기 세계에서 공업이 가장 발달했던 영국에서 활동한 데이비드 리카도, 반대로 가장 가난한 농업 국가였던 독일에서 활동한 프리드리히 리스트의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글은 산업혁명 시기, 갈수록 피폐해지는 노동자의 삶을 목격하고 이에 반기를 든 경제학자로 이어진다. 대표적인 경제학자가 샤를 푸리에, 그 당시로서는 놀랍게 부자와 빈자가 배려하며 함께 살아가는 이상향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더 나아가 저자는 빈곤의 원인을 자본가가 노동자를 착취하는 데서 찾은 카를 마르크스, 그리고 지대에서 찾은 헨리 조지를 통해 그 시대에 빈부 격차가 더욱 심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알아본다.

 

이후 신고전학파의 창시자 앨프리드 마셜이 등장하면서, 경제학계의 관심은 국가의 정책에서 개인의 행동으로 옮겨 가게 된다. 당시 소스타인 베블런은 유한계급이 과시적 소비를 한다는 베블런 효과를 발표해 경제학계에 큰 충격을 주었다.

 

산업혁명 이후 세계경제에 가장 큰 충격을 준 사건은 대공황으로, 저자는 이와 관련된 경제학자들을 소개한다. 대공황 당시 구원투수로 등장한 경제학자는 바로 존 메이너드 케인스. 케인스의 도움으로 미국이 세계 최강대국으로 떠오르자, 영국은 옛 영광을 되찾기 위해 복지국가 영국의 100년 미래를 내다보는 엄청난 계획을 세우게 되는데, 이를 설계한 경제학자는 월리엄 베버리지였다. ‘요람에서 무덤까지로 잘 알려진 영국의 복지 정책이 그의 손에 의해 탄생했다.

1929년 대공황이 발생한 뒤, 한동안 케인스의 세상이던 경제학계는 정부의 시장 개입을 반대하는 밀턴 프리드먼의 등장으로 또 한 번 변화를 겪게 된다. 한편 케인스와 같은 해에 태어나 평생 라이벌로 살았던 조지프 슘페터기업가의 혁신에 주목한 경제학자였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자본주의의 황금시대가 계속되던 1974, 노벨 경제학상은 놀랍게 서로 반대의 성향을 가진 진보 경제학자 군나르 뮈르달과 우파 경제학자 프리드리히 하이에크에게 돌아갔다. 지금은 하이에크가 20세기를 대표하는 경제학자로 더 잘 알려져 있지만, 당시만 해도 뮈르달이 훨씬 유명했다고 한다. 서로 반대되는 성향을 가진 두 사람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18인 경제학자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독점자본에 대한 연구로 유명한 사회주의경제학자 폴 스위지, 정치인과 관료들의 행동을 분석한 이론으로 1986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제임스 뷰캐넌, 경제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정립한 아마르티아 센의 이야기로 끝을 맺는다.

처음 경제를 배우는 아이들을 위한 필독서

 

아이들은 중학생이 되어서야 사회 교과서를 통해 학교에서 경제를 배운다. 그런데 교과서로 배우는 경제 단원은 수요곡선, 공급곡선, 절대 우위, 비교 우위 같은 어려운 단어들이 난무하는 가운데, 아이들에게 단어의 뜻을 이해시키는 데만 급급할 뿐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서 그 어떤 과목보다도 중요한 경제는 이렇게 서서히 아이들의 관심에서 멀어져 간다.

우리 아이들이 애덤 스미스는 절대 우위론, 리카도는 비교 우위론을 먼저 외우기 전에, 그들이 어떤 시대 상황에서 이런 주장을 했고, 그들의 주장이 세계 경제사에 무슨 영향을 미쳤는지를 먼저 재미있는 이야기로 읽는다면 어떨까? 아이들이 어려운 단어들과 그 의미를 교과서로 달달 외우기 전에,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세계 경제사를 읽으며 자연스럽게 이해한다면? 아마도 생소하고 어렵게만 생각되던 경제 단원을 다 아는 이야기로 가득한, 오히려 내가 알고 있던 지식을 차분히 정리하는 단원으로 생각할 것이다.

 

국어, 영어, 수학 등 무엇 하나 중요하지 않은 과목이 없지만, 경제는 우리 삶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무척 중요한 과목이다. 어쩌면 일부 어른들이 어설프게 부동산과 주식에만 관심을 갖다가 많은 재산을 잃는 것도, 어릴 때부터 경제를 체계적으로 배우지 않은 탓일지도 모른다. 아이들이 올바른 경제관념을 가지고 경제를 체계적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은 어른들의 임무다. 그 시작을 ??마르크스 씨, 경제 좀 아세요?: 위대한 경제학자 18인의 이야기??와 함께한다면, 체계적이고 탄탄한, 무엇보다 올바른 경제관념을 익히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

 

 

저자 소개

 

 

지은이 이완배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동아일보사회부와 경제부에서 기자로 일했다. 네이버 금융서비스 팀장을 거쳐 2014년부터 민중의소리에서 경제 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두 자녀를 사랑하는 평범한 아빠로서 아이들에게 좀 더 나은 세상, 좀 더 가치 있는 행복을 물려주고 싶다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지은 책으로 한국 재벌 흑역사 ()·(), 한미 FTA 완전정복, 경제교과서, 세상에 딴지 걸다, 생각하는 십대를 위한 토론 콘서트: 경제, 10대를 위한 경제학 수첩, 슈렉은 왜 못생겼을까?등이 있다.

관련 시리즈 도서